박은지, 데뷔 1년 차 까지 가수로 데뷔했다. 1999년 11월 4일, 그는 라디오 방송국에 출연했다. 그리고 1999년 11월 30일, 타이틀곡 `내가 너를 위해 할 수 없는 일들`을 발매했다. 박신혜는 KBS 드라마 `이소라의 제안`에 출연해 한국시민들에게 유명해졌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후 그의 인기는 크게 증가하여 데뷔 앨범의 44만 장이 판매되었고, 2000년 음반 판매량15위에 올랐다. 그는 또한 제15회 골든 디스크 어워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습니다. [6] 박효신은 2007년 5집 앨범을 발매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사랑을 닮은 추억`으로 당시 음원차트 에서 3위를 차지했다. 박전대통령은 의무복무 기간 동안 육군참모총장상과 국방부장관상을 모두 수상했다. [32] 박정아는 앨범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TV 프로그램과 영화에 삽입된 많은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의 가수이기도 했다. 그는 일지매라는 한국 TV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영어로 “꽃편지”를 의미하는 노래 “화신”을 불렀다. [9] 2008년에는 황프로젝트에 주연으로 참여해 `졸타르성`이라는 곡을 발표했는데, 이는 그의 커리어 초반에 불렀던 음악과는 사뭇 달랐다.

2001년 1월에 발매된 《두 번째 이야기》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앨범의 프로듀서는 윤상, 김동률, 조규만, 유희열 등 유명 프로듀서로, 박명수의 앨범을 더욱 정교하게 만들었다. 팬들은 이 앨범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고 말한다. 박명수는 어렸을 때 가족의 식당에서 한국 전통 장르인 트로트를 불렀다. 손님들은 박씨가 노래하는 것을 좋아했기 때문에 종종 박씨의 가족 식당을 방문했다. 그는 어렸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가 노래를 아주 잘 듣고 그래서 그들은 그의 노래를 듣고 레스토랑을 방문했다. 고등학교 시절, 그는 친구의 제안으로 가수가 되기로 결심했고, 많은 트로피를 획득한 많은 경쟁적인 노래 축제에 참가했습니다. 박효신은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2009년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올림픽 펜싱체육관에서 박효신의 기프트라는 제목의 콘서트를 연이어 개최했다. [10] 2009년 5월 23일, 박지현은 `그린 콘서트`에 참여했다. 동시에 그는 6번째 스튜디오 앨범에도 참여했다.

2009년 9월 15일, 박지훈은 6집 앨범 `기프트-파트 1`을 발매했다. `애프터 러브`는 음원차트 에서 1위를 차지했다. [11] 다음 앨범인 타임 영예로운 보이스는 2002년 9월에 발매되어 470,000장이 판매되었다. 박지성의 메인 타이틀곡 역시 히트곡으로 3연속 히트를 기록하며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로인해 타이틀곡 `좋은 사람`은 SBS `인기가요`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제17회 골든디스크와 서울뮤직어워드에서 메인상을 수상하며 더욱 유명했다. [7] 박효신의 명성을 얻었다고 하는 노래는 `눈의 꽃`이었다. 이 곡은 앨범의 노래가 아니라 2004년 방송된 KBS 드라마 `미안해, 사랑해`의 리메이크 OST 곡이었다. 나카시마 미카가 원곡으로 불렀다. [8] 이 노래는 오늘날에도 잘 알려져 있으며 음악가와 음악 평론가들의 긍정적인 찬사로 인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