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한국어: 조선일보; 한자: 한국의 주요 초보수 신문[3][4][5]입니다. 조선일보는 1993년 순환감사국이 설립된 이래 매년 1,800,000명 이상의 유통을 하고 있습니다. [7] 조선일보와 자회사인 디지털조선은 Chosun.com 뉴스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신문의 웹버전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미국이 28,500명의 미군 을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의 5배 증가를 50억 달러로 허용하는 워싱턴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쪽에 주둔. 첫 번째 성공적인 이야기 중 하나인 롯데월드타워는 한 달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이 팀은 VR로 훨씬 더 빠르게 작업하고 있으며, 1년 만에 123개의 VR 스토리를 제작했습니다. 이들의 노력은 주목을 받고 있으며, VR 조선 앱은 2016년 12월 한국에서 열린 구글 플레이 어워드에서 “가장 혁신적인”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조선일보사는 지난 몇 년 동안 국내 최초로 월간 시사 잡지 `청년조선`을 비롯한 많은 추가 호칭을 발간하기도 했다.

다른 사람들은 자매 출판물인 조광을 포함했다. 조선미디어그룹은 조선일보에 사용되는 독점 서체인 명글꼴을 공개적으로 배포합니다. 이 서체는 1999년 조선일보와 산돌커뮤니케이션의 글꼴 개발 연구센터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글꼴은 제작 이후 솜씨를 통해 각 캐릭터를 보완하기 위해 개발되었습니다. 뛰어난 미적 가치로 캐릭터가 작아도 쉽게 읽을 수 있어 전문가와 독자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이 글꼴은 일반 PC 및 Mac 사용자 모두에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선미디어그룹은 조선일보와 그 자회사 및 계열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으로서 온라인, TV, 모바일 장치, 전자책 리더 등 다양한 디지털 장치를 통해 뉴스에 액세스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국경과 인종에 관계없이 전통적인 신문이 되는 것을 넘어섭습니다. 신대표는 조선일보가 VR로 수익을 내는 두 가지 주요 방법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간신문 외에도 주간지조선, 월간월간조선, 기타 신문과 잡지도 발행하고 있다.

자회사로는 디지털조선, 월간조선, 에듀조선, 조선비즈 등이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조선일보가 10일 새벽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는 것을 기억하고 있다. 1920년 8월 27일, 조선일보는 일본 경찰이 한국인을 상대로 과도한 무력을 사용했다는 내용의 사설을 게재한 후 중단되었다. 이것은 현탁액의 문자열에서 첫 번째이었다. 1920년 9월 5일, 첫 번째 정지가 해제된 지 3일 후, 신문은 “일본 중앙 통치기관이 우리 신문을 폐쇄했습니까?” 라는 사설을 게재했다. 그러자 조선일보는 무기한 정지를 받았다. 1927년 조선일보의 편집장과 출판사가 체포되었다. 편집자는 또한 최고 직원 작가였다. 이 사건의 범죄 혐의는 식민지 정부에 의한 수감자의 학대를 설명하는 사설이었다. 같은 해 5월, 산둥성 에 군대 배치를 비판하는 사설에 대한 응답으로 신문은 4 번째로 중단되었습니다 -이 경우 133 일 동안. 출판사이자 최고 간사인 안재홍은 다시 투옥되었다.

`조선일보`는 한국의 주요 신문 중 하나이다.